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강소기업’ 200개 사에 4년간 맞춤형 지원

‘글로벌 강소기업’ 200개 사에 4년간 맞춤형 지원

[산업일보]
정부가 세계시장을 선도할 유망 중소기업 200개사를 올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했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수출 중소기업을 발굴해 수출 선도기업과 지역주도 대표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으로 중기부, 지자체, 지역유관기관이 협력해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30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강소기업 모집에는 코로나19 등 대내외 어려운 여건에도 456개사가 신청했으며 현장평가, 발표평가 등을 거쳐 최종 200개사가 선정됐다.

신규 지정한 기업의 평균 매출액은 270억 원이며, 평균 직수출액은 713만 불로 매출액 대비 직수출 비중이 31%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성장성이 높은 기업들로 이 중 55%(109개사)를 비수도권 기업이 차지하고 있다.

2011년부터 시작한 글로벌 강소기업은 올해 선정된 200개사를 포함해 총 1천643개사 지정된 것이다.

실제로, ㈜랩지노믹스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업체로 2시간 정도 소요되던 진단시간을 35분으로 단축시킨 신속 유전자증폭(RT-PCR) 진단키트를 개발해 미국, 쿠웨이트 등으로 수출하고 있다.

코젠바이오텍은 국내 1호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업체로 국내 최초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진단키트도 개발과 브랜드 케이(K) 기업에도 선정된 글로벌 경쟁력이 우수한 기업이다.

클래시스는 미용의료기기 전문업체로 고강도 접속형 초음파를 이용한 페이스 리프팅 제품을 60여개국에 수출하고 있으며 세계 2위의 매출을 기록하며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세계일류 상품으로도 선정됐다.

국내 바이오벤처 1호로, 코로나19 진단검사에 필요한 원재료부터 진단장비, 추출시약, 진단키트까지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세계 유일한 개발능력 보유기업인 ㈜바이오니아가 선정되는 등 올해 글로벌 강소기업에는 케이(K)-바이오 산업 발전에 앞장서고 있는 우수 기업이 다수 포함돼 있다.

그 외에도 전 세계 최초 반도체 스트립 전용 그라인더를 개발한 서우테크놀로지㈜,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등의 비젼검사 원천기술을 보유한 검사장비 전문기업인 ㈜인텍플러스 등 주력산업 분야의 글로벌시장 선점 기술역량이 뛰어난 기업들도 지정됐다.

중기부 강기성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이번 지정된 기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히든챔피언’으로 성장과 도약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