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기구 환경규제 강화···해운업계 대비책 마련해야

IMO, 에너지 효율 설계지수 적용·해양오염 방지협약 개정 등 조치

[산업일보]
국제해사기구(IMO)가 온실가스(GHG) 감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함에 따라 해운업계는 국제기구의 환경규제 기조를 이해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KDB 미래전략연구소의 ‘최근 해운산업 동향 및 주요 이슈 점검’ 보고서를 보면, 국제해사기구·국제연합(UN) 등의 국제기구는 질소화합물(NOx) 규제 강화, 기후변화협약 등의 영향으로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행동에 나서고 있다.

국제기구 환경규제 강화···해운업계 대비책 마련해야


그중 국제해사기구(IMO)는 2011년부터 에너지 효율 설계지수(EEDI) 적용, 선박에너지 효율 관리 계획서(SEEMP) 비치 등의 규칙을 신설해 선박의 에너지 효율을 관리해 왔다. 올해 1월에는 선박 연료의 황산화합물(SOx) 배출량을 기존 3.5%에서 0.5% 이하로 제한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 6월 제76차 MEPC((Marine Environment Protection Committee)를 통해 해양오염 방지협약(MARPOL)을 개정하고 현존 선박의 에너지 효율지수(EEXI)와 탄소집약도 지수(CII)를 관리하고 있다.

보고서는 국제해사기구와 해운업계가 에너지 효율개선(ESD), 단순 폐선 등으로 환경규제에 대응하고 있으나, 국적 선박의 약 40%는 적절한 대책을 세우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이에 선사, 선급 및 선박 관리회사, 기자재 업체 등은 국제기구의 환경규제 강화와 관련한 협의체를 구성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