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달러 환율, 위험선호 회복에도 결제를 비롯한 저가매수 유입에... 1,140원대 초반 중심 등락 예상

[산업일보]
6일 환율은 글로벌 위험선호 회복에도 결제를 비롯한 저가매수가 하단을 지지하며 1,140원 초반 박스권이 예상된다.

밤사이 뉴욕증시는 코로나 델타변이 확산에도 견조한 기업실적 발표 등에 S&P와 다우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바 있다. 이에 이번주 3거래일 연속 순매수를 기록한 외국인 자금 유입이 연장될 가능성이 높으며, 원화 강세 재료로 소화될 전망이다. 여기에 역내외 숏플레이까지 더해지면서 하락압력 우위를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수입업체 결제를 비롯한 저가매수, 미국 장기금리 반응에 기댄 달러화 지지력 확보 등은 하락폭을 제한할 전망이다. 또한, 금일 밤 발표되는 7월 미국 비농업 고용지표 관망도 공격적인 환율 하락 배팅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료출처=한국무역보험공사>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