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 커넥티드 카, 사용자 행동패턴 해석하는 AI 도입하나
김원정 기자|sanup20@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미래 커넥티드 카, 사용자 행동패턴 해석하는 AI 도입하나

CES 2023 컨퍼런스 ‘DIGITAL DISRUPTORS’세션…미래 차량 발전방향 논의

기사입력 2023-01-06 13:22:2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미래 커넥티드 카, 사용자 행동패턴 해석하는 AI 도입하나
(왼쪽부터) 모니카 A. 미나르신(MONIKA A. MINARCIN) 액센츄어(ACCENTURE)의 INDUSTRY & OT SECURITY 담당, 마야 핀데우스(MAYA PINDEUS) HUMANISING AUTONOMY CEO, 조 스칼리시(JOE SCALISI) DARKSTAR VISION CEO, 크리스 쿡(CHRIS COOK) MOBILE ELECTRONICS ASSOCIATION PRESIDENT

[산업일보]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하고 있는 가전·IT 전시회인 CES 2023 컨퍼런스에서 ‘DIGITAL DISRUPTORS’ 세션이 온오프라인으로 열렸다.

이 세션에서는 차량의 인공 지능(AI) 및 기계 학습(ML) 응용 프로그램 등의 도입으로 더 나은 커넥티드 카 및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전문 패널로는 모니카 A. 미나르신(MONIKA A. MINARCIN) 액센츄어(ACCENTURE)의 INDUSTRY & OT SECURITY 담당, 마야 핀데우스(MAYA PINDEUS) HUMANISING AUTONOMY CEO, 조 스칼리시(JOE SCALISI) DARKSTAR VISION CEO, 크리스 쿡(CHRIS COOK) MOBILE ELECTRONICS ASSOCIATION PRESIDENT 등이 참여했다.

미야 핀데우스 CEO는 차량이 사람의 행동패턴을 해석 및 이해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상호작용이 이뤄지는 ‘행동 AI’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현재 차량 AI의 경우 사람 행동을 인식하지 못하거나 인식했더라도 지연되면서 상황을 해석해 사용자에게 원활한 경험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며, 운전자나 동승자의 행동패턴을 이해할 수 있는 자동차라면, 특정 순간에 반응해 안전하고 즐거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CES 2023은 ‘Life’s Good’을 슬로건으로 미국 현지시간 5일부터 8일까지 개최한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



산업전시회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