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부, 취약계층 공공시설 실내 난방온도 제한조치 탄력운영 점검
조해진 기자|jhj@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부, 취약계층 공공시설 실내 난방온도 제한조치 탄력운영 점검

박일준 제2차관, 서울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 방문

기사입력 2023-01-10 07:05:5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9일 박일준 제2차관을 비롯해 소속 실장과 국장 전원이 어린이집, 노인복지시설, 의료기관 등을 방문해 공공기관 실내 난방온도 제한조치 탄력운영 실태를 점검했다.

산업부, 취약계층 공공시설 실내 난방온도 제한조치 탄력운영 점검
산업통상자원부 박일준 제2차관

이날 서울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이하 복지관)을 방문한 박 차관은 현장 시설 관리자와의 면담을 통해 노인복지시설, 어린이집 등은 공공기관 난방온도 제한조치 적용 예외 시설임을 설명했다.

현재 정부는 에너지 절약 실천의 선도적 역할을 위해 공공기관의 난방설비 가동 시 실내 온도를 17℃ 이하로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학교, 도서관, 의료시설, 이동시설, 노인복지시설, 전산실, 대중교통 시설, 숙박관련 시설 등 적정온도 관리가 필요한 공공기관은 해당 조치 적용 예외 시설로 현장에서 난방온도의 탄력적인 운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산업부, 취약계층 공공시설 실내 난방온도 제한조치 탄력운영 점검
(좌)산업통상자원부 박일준 제2차관에게 (우)서울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 이대원 부장이 에너지 운용비에서 연료비 부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에너지 사용과 관련해 복지관 탁우상 관장과 이대원 부장은 박 2차관과의 대담에서 “냉·난방비를 매년 비교하는데 현재 비용이 상당히 많이 상승했다”라며 복지사업 운용에서 연료비가 상당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에서 지원하는 금액은 한정적인데 가장 필요한 전기, 가스요금이 높아지게 되면 복지 사업에 쓰일 예산이 점점 줄어들게 돼 어려움이 많다”면서 “복지시설과 같은 취약계층 시설들에 에너지 비용을 감면 혹은 지원해주는 방안들을 마련해준다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박 차관은 “공공요금에 대한 예산지원이 조금 더 돼야 사용자 입장에서 마음을 놓고 쓸 수 있을테니 이 부분을 염두에 두고 챙겨보겠다”고 답한 뒤, 복지관의 난방설비 가동현황, 실내 난방온도 탄력운영 여부 등을 점검하고, 시설을 시찰했다.

산업부, 취약계층 공공시설 실내 난방온도 제한조치 탄력운영 점검
(좌)산업통상자원부 박일준 제2차관 (우)서울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 탁우상 관장

한편, 산업부는 전국 1천19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문을 발송해 난방온도 제한 제외시설을 재안내하고, 각 공공기관 및 소속·산하기관이 실내 난방온도 제한조치 적용예외 시설에 대해 제한조치 적용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요청했다.

이와 함께 지난 4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설 민생안정대책’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에너지공단 등 19개 에너지 공공기관을 통한 취약계층의 연탄(122만 장) 및 난방지원, 요금 경감 확대, 방한용품 제공, 전기·보일러 시설 무상 점검 및 수리 등을 설 이전에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산업전시회와 기업의 발전 양상을 꼼꼼히 살피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