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환경 선박 관련 예산 전년대비 52% 증가…“선박 기술 개발의 마중물”
조해진 기자|jhj@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친환경 선박 관련 예산 전년대비 52% 증가…“선박 기술 개발의 마중물”

산업부·해수부·중기부 합동 사업 추진, 총 1천454억 원 지원

기사입력 2023-01-30 19:22: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친환경 선박 관련 예산 전년대비 52% 증가…“선박 기술 개발의 마중물”

[산업일보]
정부가 ‘제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2021~2030)’에 근거한 ‘2023년도 친환경선박 개발시행계획’을 30일 공고했다.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합동으로 추진하는 이 계획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탄소저감 국제규범 강화로 친환경 선박이 미래 조선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고 예상되면서, 한국의 조선산업 생태계 경쟁력 확보를 위해 수립됐다.

올해 관련 예산은 지난해 투입된 956억 원보다 약 52% 증가한 1천454억 원이다. 특히, 수소·암모니아 선박 엔진 개발, 전기 선박 추진기 개발 등 무탄소 선박의 핵심기술과 기자재 국산화와 관련된 예산을 크게 늘렸다.

분야별로는 미래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에 722억 원, 시험평가에 319억 원, 한국형 실증 프로젝트 추진에 350억 원, 전문인력 양성에 63억 원이 투입될 예정으로, 4개 분야에 총 73개 과제를 추진한다.

친환경 선박 관련 예산 전년대비 52% 증가…“선박 기술 개발의 마중물”
출처=산업통상자원부

정부의 올해 계획과 관련해 친환경 선박 기술을 연구개발하는 한 관계자는 본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정부의 친환경 선박 지원 예산 증액에 환영하는 입장을 밝혔다.

관계자는 그중에서도 실증 프로젝트 추진에 대한 지원이 중요하다고 봤다. 기술이 시장에 진입하려면 실증이 필수적인데, 관련 지원이 늘어나면 한국의 친환경 선박 기술 성숙도가 올라가는 것뿐만 아니라, 실증 결과를 통한 시장진입 가능성이 향상되기 때문에 개발 업체에 많은 도움이 된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해상 실증을 통한 기술검증 및 시장진입 지원에 155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수소·암모니아 시범 선박 건조에는 195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관계자는 또한 전문인력 양성 중 퇴직 전문인력을 활용한 엔지니어링 지원사업 부분에 주목했다. 그는 “조선산업은 기존 전문가들의 기술을 배울수록 기술 성숙도가 빠르게 올라갈 수밖에 없는 산업”이라며 “역량이 부족한 기업들에게는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정부의 지원사업은 기술 개발의 마중물이 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면서 “한국의 친환경 선박 생태계 활성화 및 기술 확보에 힘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조선산업이 당면한 인력난에 대응하기 위해 외국인력 도입 행정절차 개선을 통한 현장의 원활한 인력 도입을 지원하고, 현장애로 데스크를 본격 가동하는 등 조선업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4차 산업혁명 시대, 산업전시회와 기업의 발전 양상을 꼼꼼히 살피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