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월17일] 중국 인민은행, 27일 부터 지준율 0.25% '인하' 올 들어 처음(LME Daily Report)
임성일 기자|sm02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3월17일] 중국 인민은행, 27일 부터 지준율 0.25% '인하' 올 들어 처음(LME Daily Report)

기사입력 2023-03-18 11:22:1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3월17일] 중국 인민은행, 27일 부터 지준율 0.25% '인하' 올 들어 처음(LME Daily Report)

[산업일보]
이날 비철금속 시장은 품목별로 방향성을 달리하는 혼조 양상을 보였다.

LME 3개월물 구리는 달러인덱스의 하락으로 주 초에 있었던 낙폭을 다소 만회했으나, 그 폭이 크지 않았으며 주간단위로는 약 3% 하락했다.

LME 3개월물 알루미늄 가격은 LME 비축창고 재고가 21,800톤 증가하며 수요 부진 우려로 인해 약세흐름을 이어갔다. 주간 단위로는 6대 비철금속 가운데 유일하게 니켈만 소폭의 상승흐름을 보였으나 유의미한 가격 변동폭은 없었다.

일각에서는 차주부터 LME 거래소에서 니켈 거래 시간을 정상화하기로 하면서 니켈의 거래량이 증가될 기대감으로 매수세도 다수 유입됐다는 분석을 내놨다.

씨티그룹 애널리스트는 미국 은행 시스템이 촉발한 투자심리 약화로 인해 구리가 향후 몇 달 안에 톤당 8,000달러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으나, 6-12개월 내 구리가격이 톤당 9,000달러로 반등 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대 수요국인 중국에서 수요가 회복되고, 계절적 수요 증가 및 코로나19 제재 조치 완화로 인해 다음 분기에 강한 수요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 중국은 내수진작을 위해 지방은행들이 보유한 현금의 양을 줄이기로 계획한 바가 있다. 수요 회복 신호로 볼 수 있는 금주 SHFE 거래소의 구리, 아연, 니켈, 주석의 재고량도 감소하며 중국의 수요증가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도 커졌다.

뉴욕증시는 은행권 불안이 지속되면서 하락세로 출발했다. 유럽의 크레디트스위스(CS)와 미국의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 주가가 또다시 급락하면서 분위기가 냉각됐고, 투자자들은 주말을 앞두고 은행권 우려에 보수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이었다.

은행권 우려는 다음 주 21~22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나타나 위험자산 회피 심리를 더욱 키웠다. 안전 자산 선호에 금 현물 가격은 온스당 1,950달러를 돌파하며 지난 2월 초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시간대학이 발표한 소비자심리지수도 63.4로 전월의 67.0에서 하락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투자 심리가 매우 취약하고, 불확실성이 큰 시장 상황이라고 전했다.

국제유가는 또다시 하락했다. 유가는 은행권 우려가 커지면서 경기가 악화할 가능성을 가격에 반영하는 모습이다. 4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78% 하락한 배럴당 66.42달러에, 5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전장보다 2.80% 밀린 배럴당 72.63달러를 기록했다.

차주 비철시장과 증시는 투자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인 FOMC회의 결과에 따라 방향성을 결정할 것으로 사료된다.

자료 : NH농협선물
본 자료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세계 최대 금속선물거래소인 London Metal Exchange(런던금속거래소) 동향과 협단체 동향을 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