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보다 국내 소부장 우선해야”…산업부 장관 “국내 업체 지원할 것”
문근영 기자|mgy0907@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일본보다 국내 소부장 우선해야”…산업부 장관 “국내 업체 지원할 것”

“일본의 보복 조치 재차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나” 질의에 동의

기사입력 2023-03-23 16:30:5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일본보다 국내 소부장 우선해야”…산업부 장관 “국내 업체 지원할 것”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영상 캡처

[산업일보]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국내 소부장 업체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하고, 관련 정책을 강화하겠다”고 23일 ‘제404회 국회(임시회) 제2차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약속했다.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한 그는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일본을 생각하기 전에 국내 소부장 기업을 우선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에 앞서 이 장관은 김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안에 일본 소부장 기업을 대거 유치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아마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은 일반적인 말씀이라고 생각된다”고 했다.

지난 21일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양국 기업 간 공급망 협력이 가시화되면, 용인에 조성할 예정인 '반도체 클러스터'에 일본의 기술력 있는 반도체 소부장 업체들을 대거 유치함으로써 세계 최고의 반도체 첨단 혁신기지를 이룰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산자중기위 회의에서 이 장관은 핵심 전략산업에 대한 소부장 자립, 일본을 제외한 공급망 다변화 정책 유지를 묻는 질의에도 동의했다.

그는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본의 보복 조치가 다시는 가능하지 않도록, 정부 정책을 앞으로 계속할 것인가”라고 묻자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불화수소를 국산화한 한국 기업이 다시 일본 위주로 돌아가는 게 아닌지 불안감을 느끼는 것에 대해서는 “일본의 수출규제 해제로 한국 기업들이 (모두) 일본 것을 다시 쓴다든지 그럴 가능성은 크지 않다. 어차피 수입 개방으로 같이 경쟁해 기술력을 높여야 하는 문제가 있다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8홀
공구, 부품, 소재
GO

산업2부 문근영 기자입니다. 인공지능, 로봇, 환경 등 산업 분야의 중요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