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양제철소, ‘이음5G’ 도입해 스마트공장 고도화
김인환 기자|kih271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광양제철소, ‘이음5G’ 도입해 스마트공장 고도화

자율주행 쇳물 운송 기관차…자동화로 사고예방 효과 기대

기사입력 2023-09-11 14:30:5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광양제철소, ‘이음5G’ 도입해 스마트공장 고도화

[산업일보]
광양제철소가 ‘이음5G’를 도입해 관제시스템을 고도화한다. 쇳물 운송 기관차를 자율주행으로 운행하고, 원격 조업 크레인, 안전관리용 순찰 로봇 등 도입으로 효율성과 안전성을 도모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포스코DX에 이음5G 주파수할당 및 기간통신사업 등록 절차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음5G는 건물‧토지 등 특정 구역에 한해 정부에 주파수를 신청해 기업‧기관이 사용할 수 있는 맞춤형 5G 네트워크다.

광양제철소는 그동안 고로의 쇳물을 제강 공장으로 운송하는 기관차를 사람이 직접 운행했다. 이음5G 통신망에 자율주행 기관차와 철도관제 시스템을 연동하면 운행 자동화가 가능해진다.

기관차에 라이다와 여러 대의 카메라를 설치해 사각지대를 없애고, 긴급 원격제어 등의 기능을 탑재하는 등 작업자의 안전사고 예방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크레인 원격조업, 재난‧안전 관리용 로봇 순찰, 제철소 가상모형을 통한 조업 최적화도 도모할 계획이다.

장영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파정책국 전파자원관리팀 연구관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음5G는 상용 5G망과 달리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다”면서 “열차를 자율주행하고, 카메라를 여러 대 장착하고, 그 데이터를 통합 관제하는 등 기업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공장 자동화, 의료, 물류, 자동차,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음5G를 적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7홀
환경, 설비, 신재생, 안전
GO

현장의 생생함을 그대로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