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파라발, 케이조선과 첫 양해각서 체결
김우겸 기자|kyeom@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알파라발, 케이조선과 첫 양해각서 체결

OceanGlide 유체 공기 윤활 시스템 도입 통해 에너지효율성 제고 기대

기사입력 2024-03-12 10:36:0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알파라발, 케이조선과 첫 양해각서 체결
(좌측부터) 한국알파라발(주) 최영구 대표, 케이조선 고태현 기술부문장, Frode LundsteenHansen, Regional Business Development Manager, Air Lubrication, Alfa Laval


[산업일보]
알파라발은 케이조선과 MR 및 LR1 탱커 등 잠재적인 신규 프로젝트에 OceanGlide 유체 공기 윤활 시스템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에너지 효율성과 탈탄소화를 위한 실행 가능한 솔루션으로서 OceanGlide 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케이조선은 OceanGlide 의 이점을 활용하여 선박의 에너지 효율과 성능을 개선하고, 공기 윤활 기술을 사용하여 항해 중 선박의 마찰 저항을 줄인다는 목표를 달성하고자 한다.

유체 공학과 공기 윤활이 통합된 OceanGlide 는 최대 12%의 연료절감을 통해서 선박 효율성 향상이라는 케이조선의 목표 달성을 지원한다. 이는 연료 소비량 감소, CO2 배출량 감소 및 개선된 EEDI 및 CII 규정 준수 향상으로 이어진다.

이번 협약에 대해 알파라발의 공기 윤활 부문 책임자인 라지브 사린은 “이 협약은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서 알파라발에 대한 업계의 믿음과 혁신적이고 효율적인 알파라발 솔루션에 대한 인식을 보여준다”고 고 언급했다.

또한, 케이조선의 고태현 기술부문장은 “OceanGlide 는 선박의 운항 효율성 향상을 지원하는 혁신적인 솔루션으로써 경쟁력 있는 선박의 개발 및 건조라는 당사의 목표와도 잘 부합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OceanGlide 는 유체 기술을 사용하여 선박의 평평한 바닥에 유선형의 공기 흐름 섹션을 만든다.

각 섹션에는 제어된 공기층을 생성하는 독립적으로 조절되는 유체 밴드가 있어서 최적의 효율성, 최대 적용범위, 압축기 전력 감소로 이어진다. 공기 흐름을 제어하는 시스템의 높은 효율성에 힘입어 적은 수의 압축기로 효과적인 공기층을 생성하며 선내 어느 곳에나 압축기를 편리하게 배치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한국알파라발(주) GO
국제산업부 김우겸 기자입니다. 산업인들을 위한 글로벌 산업 트렌드와 현안 이슈에 대해 정확하면서도 신속히 보도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