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뉴스]사용 후 주사기서 바늘만 ‘쏙’, 손상성 의료 폐기물 ↓
전효재 기자|storyta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포토뉴스]사용 후 주사기서 바늘만 ‘쏙’, 손상성 의료 폐기물 ↓

모비유, 'KIMES'서 주삿바늘 자동 분리 장치 소개

기사입력 2024-03-16 11:50: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포토뉴스]사용 후 주사기서 바늘만 ‘쏙’, 손상성 의료 폐기물 ↓
참관객에게 설명하는 김형석 모비유 대표

[포토뉴스]사용 후 주사기서 바늘만 ‘쏙’, 손상성 의료 폐기물 ↓

[포토뉴스]사용 후 주사기서 바늘만 ‘쏙’, 손상성 의료 폐기물 ↓
손상성 의료폐기물 전용 용기에 주삿바늘만 분리 배출한 모습(오른쪽)

[산업일보]
사용한 주사기에서 바늘만 뽑아내는 ‘주삿바늘 자동 분리 장치’가 ‘제39회 국제 의료기기 및 병원설비 전시회(이하 KIMES)’에 나왔다.

병원에선 약물 투약이나 혈액 채취를 위해 다양한 종류의 1회용 주사기를 사용한다. 사용한 주사기는 ‘손상성 의료폐기물 전용 용기’에 넣어 폐기하는데, 주삿바늘만 제거하면 주사기 몸통은 일반 의료폐기물로 처리할 수 있다.

김형석 모비유 대표는 “손상성 의료폐기물 처리 비용을 줄일 뿐 아니라 사용이 간편해 간호사의 수고를 덜어준다”면서 “일체형 주사기의 바늘을 칼로 자를 필요가 없고, 찔림 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KIMES'는 서울 코엑스에서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 간 열린다.
3홀
계측·시험·측정기, 3D
GO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