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경부, ‘충전기 유지보수 뒷전’ 지적에, “적극 관리 중” 반박
김성수 기자|kss@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환경부, ‘충전기 유지보수 뒷전’ 지적에, “적극 관리 중” 반박

공공 충전기 고장률 0.2%, 8천여 기 중 20기 고장 불과해

기사입력 2024-06-08 09:00: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환경부, ‘충전기 유지보수 뒷전’ 지적에, “적극 관리 중” 반박
서울 시내 한 마트 주차장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

[산업일보]
정부가 공공시설 충전기 유지보수에 미진하고, 실물카드 결제기 등 간편결제에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 것에 대해, 환경부가 반박에 나섰다.

최근 국내 한 매체는 환경부가 공공시설 전기차 충전기의 양적 확대에만 집중하느라 잦은 고장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환경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충전기 고장 현황을 주기적으로 조사해 신속하게 수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번달 5일 기준 환경부 공공 충전기의 고장률은 0.2%로, 전체 8천117기 중 20기가 고장 난 것으로 파악한다는 것이다.

평균고장 수리 조치 기간도 3일 이내로 관리 중이라며, 불편민원신고센터 운영 등을 통해 고장수리 및 관리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와 함께, 환경부가 진행하는 결제서비스 ‘이음’이 실물카드로 진행됨으로써 전기차 충전업체들이 간편 결제로 경쟁력을 강화하는 추세와 대비된다는 말에도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환경부는 작년 8월부터 실물카드 결제외에 모바일 카드 ‘EV이음’을 출시, 한 장의 모바일 카드로 환경부 충전기 외 100여 개 사 충전기에서 결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카카오 모빌리티, 티맵 등 13개 사를 통한 QR 결제와 삼성페이·바코드(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결제 등 사용자 편의 간편 결제를 확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환경부는 앞으로도 더 신속하게 전기차 충전기를 유지·관리하고 사용자 편의를 위한 다양한 시스템을 보급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전기차 사용자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산업 관련 정책과 동향을 전달하기 위해 여러분과 만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



산업전시회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