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월 6일]ECB 총재 "이번달 0.5%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매우 크다"(LME Daily Report)
임성일 기자|sm02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3월 6일]ECB 총재 "이번달 0.5%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매우 크다"(LME Daily Report)

기사입력 2023-03-07 08:27:4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3월 6일]ECB 총재

[산업일보]
뉴욕증시는 이날 소폭 상승 개장했다.

시장을 지지할 긍정적인 뉴스는 특별히 없었지만 투자자들은 미 10년물 국채 금리가 4% 바로 아래에서 거래되고 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였고 이에 증시가 상승 개장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날 집계된 미국의 1월 내구재 주문과 제조업 수주는 전월 대비 각각 -4.5%와 -1.6%를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오히려 경제 지표의 둔화가 인플레이션의 둔화로 볼 수 있다는 해석이 전해지며 좋지 못한 지표가 역설적으로 호재가 되기도 했다.

7일은 제롬 파월 의장의 발언이 예정돼 있고 주 후반에는 미국의 고용지표 발표가 예정돼 있다. 각각의 이벤트에서 미 연준의 금리 인상에 대한 방향성이 드러나고, 이에 따라 앞으로의 시장의 방향성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비철금속 선물 시장은 낮은 변동성을 보이며 혼조세를 나타냈다. 중국이 전국인민대표대회가 열려 주요 정책 방향을 결정하기 시작했다. 중국이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는 5% 안팍으로 중국이 GDP 성장률 목표를 처음으로 공개하기 시작한 1994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이는 전문가들의 예상치를 하회한 목표다. 비철금속 산업은 이를 두고 중국의 올해 수요가 예상보다 저조할 수 있다는 것을 우려했고 이에 비철시장이 하방 압력을 받았다.

LME 3개월물 구리는 한떄 톤당 $8,810.50까지 하락했지만, 미국 증시가 개장하고 제롬 파월 의장의 명일 있을 발언을 앞둔 달러 인덱스가 하락세로 돌아서며 구리는 하락폭을 만회하고 유의미한 가격 변동을 나타내지 않았다. 다른 비철금속 품목들 역시 구리와 비슷하게 뚜렷한 방향성을 나타내지 않고 혼조세를 보였다.

자료 : NH농협선물
본 자료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세계 최대 금속선물거래소인 London Metal Exchange(런던금속거래소) 동향과 협단체 동향을 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