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입지규제 지역 규제수준 부정적 ‘규제합리화’가 해법
이종수 기자|jslee0505@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입지규제 지역 규제수준 부정적 ‘규제합리화’가 해법

기사입력 2020-12-29 19:19:5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입지규제 지역 규제수준 부정적 ‘규제합리화’가 해법

[산업일보]
군사규제나 산업입지규제 같은 지역 규제수준에 대한 개인의 인식이 공정성 인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향후 공정성 인식 제고를 위한 규제합리화 등 다양한 규제개혁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경기연구원이 발표한 '정부 공정성 인식의 영향 요인 분석: 규제수준을 중심으로'라는 보고서를 보면, 우리 사회에서 ‘공정’이 중요한 화두로 여겨지면서 공정과 불공정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정부 공정성은 사회 구성원이 정부가 정책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배분한 결과에 대해 공정하다고 인식하는 정도에 따라 결정된다. 공정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것은 개인의 삶의 질 향상뿐만 아니라 정책의 안정성을 도모하고 정부신뢰를 공고히 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경기연구원이 지난 8월, 만 19세 이상 경기도민 1천 명을 대상으로 규제수준과 정부 공정성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군사규제에 대한 부담이 높을수록 교육기회, 복지혜택, 과세・납세, 지역균형발전 등 여러 분야에서 공정하지 못하다고 인식했다.

산업입지규제에 대한 부담을 높게 인식할수록 교육기회와 지역균형발전 공정성을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다.

경기도 권역에 따른 규제수준 인식도 서로 다르다.

경기북부 주민은 군사규제 부담을 높게 인식하고, 경기서부 주민은 동부나 북부에 비해 산업입지규제에 대한 부담을 상대적으로 높게 인식했다.

지역의 규제수준과 규제합리화 필요성에 대한 응답을 토대로 네 개 집단으로 유형화 한 이 보고서는 향후 규제합리화 정책 방향을 설정할 때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정책 대상 집단으로 규제 부담이 크고 규제합리화에 대한 수요도 높은 집단을 파악했다.

박진아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정부의 공정성 인식은 정책에 대한 개인의 수용성과 정부신뢰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지역의 규제수준이 정부의 공정성 인식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향후 공정성 인식을 높이기 위해서는 지방정부 차원에서 각종 규제개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진아 연구위원은 또한, “정부 공정성 인식을 높이고 규제 부담을 덜기 위해서는 군사규제와 산업입지규제 개선에 정책 우선순위를 둘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