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 중개수수료 최대 30만 원 지원

[산업일보]
#. 구리시에 거주하는 국민기초생활수급자 A씨(51‧여)는 딸과 단둘이 월세살이를 해왔다. 그래서 자주 이사를 할 수밖에 없었따. 넉넉하지 않은 형편에서 수십만 원의 부동산 중개수수료는 매번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지난 5월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사했을 때는 수수료가 달랐다. 경기도가 도민인 A씨를 위해 32만여 원의 부동산 중개수수료 중 30만 원을 지원했기 때문이다.

경기도가 저소득 도민을 대상으로 부동산 중개수수료를 최대 30만 원 지원하는 ‘경기도 부동산 중개보수 지원사업’에 적극 동참을 당부했다.

지난해부터 시행한 경기도 부동산 중개보수 지원사업은 도내 국민기초생활수급자를 대상으로 거래가격 2억 원 이하의 주택 매매 및 전·월세 계약 시 지불한 중개수수료를 최대 30만 원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지난해에는 지원기준이 매매 및 임대차 계약 거래금액 1억 원 이하였으나 최근 주택가격 상승률을 고려해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쳐 올해 1월 계약분부터 2억 원 이하로 확대했다. 이 때문에 지원기준이 올해 체결 계약(부동산거래계약서 계약일 기준)은 2억 원 이하, 지난해 체결 계약은 1억 원 이하로 다르다. 소급 적용은 지난해 1월 계약부터만 가능하다.

도는 ‘경기도 부동산 중개보수 지원사업’을 통해 지난해 총 394가구 7천380여만 원을 지원했고, 올해도 1억4천600만 원의 예산을 확보, 현재 총 297가구에 총 5천700여만 원을 지원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