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산시 건건동·사사동 신규택지…장상·신길2지구 잇는 신도시 벨트 추진
이종수 기자|jslee0505@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안산시 건건동·사사동 신규택지…장상·신길2지구 잇는 신도시 벨트 추진

기사입력 2021-08-30 11:38: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안산시 건건동·사사동 신규택지…장상·신길2지구 잇는 신도시 벨트 추진
안산상록구사사동에위치한양촌나들목(IC) 전경

[산업일보]
수도권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안산 장상·신길2지구에 이어 상록구 건건동·사사동 지역에 1만3천가구 규모의 안산·의왕·군포 3차 신규 공공택지가 개발됨에 따라 안산시가 획기적인 도시발전 사업을 본격 추진할 전망이다.

30일 안산시에 따르면, 건건동·사사동이 제3차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됨에 따라 장상(1만4천가구)·신길2(5천600가구)와 함께 총 3만2천600가구의 신규주택이 공급되고, 기존 추진 중인 재건축 사업과 함께 제3차 도시발전을 가속화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소외되고 낙후했다는 이미지의 건건동·사사동 지역은 이번 신규택지 사업에 따라 장상·신길2지구와 이어지는 신도시 벨트를 형성, 지역균형발전은 물론 시 경쟁력 강화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신도시 사업은 안산시 경쟁력을 크게 높일 수 있는 기회”라며 “그동안의 신도시 사업 추진을 통해 나타난 장단점 등을 치밀하게 분석해 내실 있는 신도시가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윤 시장은 이어 “대규모 신도시 개발과 시의 중장기 발전 방안을 융합, 반월공단 설치와 자체 신도시 개발 사업에 이은 제3차 도시발전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토교통부는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후속조치’로 안산시 상록구 동부지역을 포함하는 의왕·군포·안산지역에 3차 신규 공공택지로 모두 4만1천가구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신도시급인 이번 신규택지는 총 면적 568만4천㎡ 규모로, 이 가운데 안산시 구역은 건건동·사사동 199만㎡, 1만3천가구 규모다. 이는 전체 사업 면적의 35%, 전체 공급 가구의 31.7%를 차지한다.

이번 신규택지 사업에 따라 4호선(안산선) 반월역 일대가 역세권으로 개발될 전망이다. 또 1호선이 지나는 의왕역과 반월역이 연결되며, 복합환승시설도 설치돼 철도 접근성이 강화된다. 여기에 영동고속도로·서해안고속도로·평택파주고속도로(수원~광명) 등 인접한 도로망과 연계하며 자족도시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번 신규택지 사업은 2026년 분양을 목표로 추진한다. 주민공람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2022년 하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2024년 지구계획 등 관련 절차를 밟아나가게 된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



산업전시회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