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조업 4분기 더 어둡다…경기전망지수 하락세
김인환 기자|kih271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제조업 4분기 더 어둡다…경기전망지수 하락세

고유가, 中 경기 침체 영향…내수, 수출 모두 부정전망 많아

기사입력 2023-09-30 14:13: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제조업 4분기 더 어둡다…경기전망지수 하락세

[산업일보]
제조업체들이 향후 경기 상황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 내수와 수출 모두 부정 전망이 많아졌다.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가 이달 전국 2천282개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2023년 4분기 제조업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4분기 BSI 전망치는 ‘84’로 3분기 전망치였던 ‘91’보다도 7p 하락했다.

BSI가 100 이하면 경기를 이전 분기보다 부정적으로 본 기업이 많다는 의미다. 100 이상은 그 반대다. BSI는 2분기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고 낙폭은 더 커지는 모양새다. 수출과 내수기업으로 나눠서 산출한 부문별 BSI 전망치도 내수 90→84, 수출 94→83으로 큰 하락폭을 보였다.

대부분의 업종이 100 이하로 집계돼 부정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제약(108)과 배터리를 포함한 전기장비(104) 업종은 100을 상회하면서 업황 상승이 기대됐다.

수출 주력산업은 전망이 엇갈렸다. 조선(99), 화장품(97), 자동차(92)는 부정 전망이 높았지만 전체 산업평균(84)보다는 긍정적이었다. 반면 IT(78), 철강(76), 정유‧석유화학(73) 업종은 전망치가 70대로 떨어지며 부진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대한상의는 ‘중국경제와 IT경기 회복 지연 등 수출 회복세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최근 급등한 유가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물가상승과 소비둔화로 이어질 수 있고, 에너지 및 원자재 가격인상은 수출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어 기업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현장의 생생함을 그대로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