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그린래시’의 역습
전효재 기자|storyta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카드뉴스]‘그린래시’의 역습

탈탄소 정책 역행하는 ‘그린래시’, 장기적 안목의 친환경 정책 필요

기사입력 2024-03-06 18:31: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IMG2@
@IMG3@
@IMG4@
@IMG5@
@IMG6@
@IMG7@
@IMG8@
[산업일보]
세계 각국에서 기후위기 대응에 반대하는 ‘그린래시(Greenlash)’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린래시’는 친환경을 뜻하는 ‘그린(Green)’과 반발을 뜻하는 ‘백래시(Backlash)'의 합성어인데요.

특히 기후위기 정책에 앞장섰던 유럽 곳곳에서 친환경 정책에 반기를 드는 정당이 약진하고 있습니다. ‘당장 먹고살기 힘든데 어떻게 환경까지 챙기냐’는 포퓰리즘으로 시민의 피로감을 공략하고 있죠.

문제는 친환경 정책이 급변하면 한국 기업에도 혼란을 준다는 점입니다. 이형석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2024 제1차 KOSI 심포지엄’ 자리에서 “올해 주요국 선거 결과에 따라 친환경 정책 관련 불확실성이 커질 우려가 있다”라고 진단했습니다.

다만 기후위기와 환경오염 문제가 갈수록 악화되는 만큼, 장기적으로는 탈탄소 정책이란 시대적 요구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분석도 내놨습니다.

이형석 연구위원은 “친환경 정책 불확실성이 커져 관련 투자에 악영향을 끼칠 순 있지만, 장기적 안목을 가지고 지속적인 친환경 정책을 펼쳐야 한다”라고 제언했습니다.
[카드뉴스]‘그린래시’의 역습

[카드뉴스]‘그린래시’의 역습

[카드뉴스]‘그린래시’의 역습

[카드뉴스]‘그린래시’의 역습

[카드뉴스]‘그린래시’의 역습

[카드뉴스]‘그린래시’의 역습

[카드뉴스]‘그린래시’의 역습

[산업일보]
세계 각국에서 기후위기 대응에 반대하는 ‘그린래시(Greenlash)’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린래시’는 친환경을 뜻하는 ‘그린(Green)’과 반발을 뜻하는 ‘백래시(Backlash)'의 합성어인데요.

특히 기후위기 정책에 앞장섰던 유럽 곳곳에서 친환경 정책에 반기를 드는 정당이 약진하고 있습니다. ‘당장 먹고살기 힘든데 어떻게 환경까지 챙기냐’는 포퓰리즘으로 시민의 피로감을 공략하고 있죠.

문제는 친환경 정책이 급변하면 한국 기업에도 혼란을 준다는 점입니다. 이형석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2024 제1차 KOSI 심포지엄’ 자리에서 “올해 주요국 선거 결과에 따라 친환경 정책 관련 불확실성이 커질 우려가 있다”라고 진단했습니다.

다만 기후위기와 환경오염 문제가 갈수록 악화되는 만큼, 장기적으로는 탈탄소 정책이란 시대적 요구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분석도 내놨습니다.

이형석 연구위원은 “친환경 정책 불확실성이 커져 관련 투자에 악영향을 끼칠 순 있지만, 장기적 안목을 가지고 지속적인 친환경 정책을 펼쳐야 한다”라고 제언했습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