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공단지 활성화, 산업부 후속대책 마련

신정훈 의원 국감 지적사항, T?F팀 구성 실태조사 나서…

기사입력 2020-12-18 18:00: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농공단지 활성화, 산업부 후속대책 마련

[산업일보]
농공단지의 활성화를 위한 실태조사와 개선대책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나주·화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농공단지 활성화 대책과 관련 산업부가‘농공단지 실태조사 및 개선방안수립 추진계획’을 보고하고, 후속조치를 마련키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신정훈 의원은 산업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전체 농공단지의 61.3%가 착공 후 20년이 지난 노후단지로 지원 인프라가 부족하고, 단지의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면서 “부처별 분산된 운영체계로 종합적인 정책지원이 미흡한 만큼 중앙부처 T.F팀을 꾸려 종합지원대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농공단지는 초기 조성과 인프라 지원은 농림축산식품부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이 맡지만 유지관리와 활성화는 중기부와 노동부, 산업단지공단, 중소기업청, 중소기업진흥공단, 지자체 등이 각각 맡고 있어 정책적 지원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산업부는 지난달 4일, 지역경제국장을 단장으로 산업부, 한국산업단지공단, 관계부처, 전문가 등으로 T.F팀을 구성하고 기업성장, 환경개선, 법‧제도 등 3개 분과로 수시 점검 회의를 실시하고 있다.

전국 472개 농공단지를 대상으로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실태조사에 나선다. 산업부는 실태조사를 거쳐 내년 6월까지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내년 말까지 법령 개정 등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 의원은 “농공단지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민의 소득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몫을 담당하고 있는 지역산업의 파수꾼”이라면서 “농공단지 활성화를 위한 법과 제도 개선에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