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스타트업 '열에 일곱', 사무실 이전 고려 중…
이종수 기자|jslee0505@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국내 스타트업 '열에 일곱', 사무실 이전 고려 중…

강남권역 선호하지만 경기 둔화와 임대료 부담

기사입력 2022-09-06 10:45: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국내 스타트업 '열에 일곱', 사무실 이전 고려 중…
스타트업 부동산 관계자 대상(응답 84개사) 조사한 결과(자료=알스퀘어)

[산업일보]
국내 스타트업 10곳 중 7개사는 임대료 부담과 경기 둔화로 인해 사무실 이전을 고려하고 있다. 이들 스타트업에 있어서 선호하는 지역은 강남권역(GBD)이지만, 광화문과 시청, 을지로, 종로 등 도심권역(CBD)을 선호하는 스타트업도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알스퀘어(대표 이용균)에 따르면, 지난달 9일부터 31일까지 스타트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사무실 이전 희망'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84곳)의 71.4%는 '현재 사무실 이전을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
 
스타트업이 새로운 사무실로 고려하는 지역은 강남∙역삼∙선릉∙삼성역 일대(66.7%, 복수응답 가능)가 가장 많았다. 투자 기업이 몰려 있고, 동종 회사가 많은 데다 인재 확보와 정보 수집, 네트워크 형성이 유리한 강남권역을 여전히 선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광화문, 시청, 을지로, 종로 등 도심권역 선호 응답자도 50%에 달했다. 강남권역과 비교해 같은 임대료면 더 쾌적한 공간을 쓸 수 있다는 생각에서다. 최근 강북으로 이동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의도권역(YBD)이 13.3%, 서울 뚝섬∙성수역 일대가 10%로 집계됐다.
 
사무실을 옮기려는 이유는 ‘임대료 부담(50.0%)’이 가장 컸다. 투자시장 경색이 스타트업의 오피스 운영 계획에도 반영된 것으로 해석석된다. 이어, 임직원들의 이전 요구(30.0%), 경기 둔화에 따른 선제적인 대응(26.7%), 현 위치 불만족(16.7%) 등이 뒤를 이었다.
 
사무실 입지에서 스타트업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지하철역과 가까운 교통환경(90.5%)이 첫 손에 꼽혔다. 임대료(71.4%)와 오피스 빌딩 시설 수준(61.9%)도 사무실 선택에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류강민 리서치센터장은 "가파른 금리 인상과 투자시장 둔화가 기업의 사무실 이전 트렌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인재 유치를 위해 무리하게 핵심 지역에 진입하거나, 업무 환경을 거창하게 조성하는 것보다 '가성비'에 집중하는 사례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



산업전시회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