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쿠시마 현장 시찰 아닌 안전성 검증 해야”
조해진 기자|jhj@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후쿠시마 현장 시찰 아닌 안전성 검증 해야”

韓·日 정상 후쿠시마 현장 시찰단 파견 합의, 더불어민주당 “시찰단 아닌 검증단 필요”

기사입력 2023-05-08 16:19:3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한국 전문가의 후쿠시마 현장 시찰단 파견을 합의했다. 야당과 환경단체 등은 입장문을 발표하며 강한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발생 이후, 일본 정부는 고농도 방사성 물질이 섞인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한 뒤 사고 현장 내 물탱크에 보관해왔으나, 최근 오염수 처분 방식으로 올해 여름 해양 방류를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국회의원과 윤영덕 국회의원은 8일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양투기저지대책위원회(이하 위원회)의 입장문 발표를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목전에 둔 지금 시찰 구경을 할 때가 아니라 안전성 검증을 할 때”라고 밝혔다.

“후쿠시마 현장 시찰 아닌 안전성 검증 해야”
더불어민주당 (좌)양이원영 국회의원 (우)윤영덕 국회의원 (사진=국회의사중계시스템 캡처)

양 의원은 “시찰단 파견이 후쿠시마 원전과 방류시설을 견학한 수준에 그치고 결국에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들러리를 서게 될 것이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후쿠시마 시찰단이 아닌 검증단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검증단은 원전 전문가가 아닌 오염수 방류에 비판적인 전문가로 구성할 것 ▲일회성 시찰이 아닌 수시로 방문 조사를 할 수 있다는 약속을 받을 것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보관 실태 및 다핵종 처리 설비에 대한 원자료를 확보할 것을 요구했다.

윤 의원은 “이번 한일 정상회담을 통해 일본 정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강행에 대한 입장만 재확인했다”면서 “지금이라도 시찰단 파견이 아닌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을 위한 검증단 구성을 논의하고,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원자료를 포함한 검증을 위한 모든 수단과 방안을 논의하기 바란다”고 피력했다.

정상회담에 앞서 환경운동연합(이하 환경단체)은 지난 4일 시민사회·정당 공동 기자회견문을 통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를 과학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한다고 강변하고 있지만,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의 종류와 총량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밝힌 적이 없고, 방사성 물질의 ‘생물학적 농축’에 제대로 연구한 적도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녹아내린 핵연료를 제거할 방법이 없는 상황에서 고농도의 방사성 오염수가 계속 발생한다면, 30년이 아니라 수백년이 될지 모르는 해양 투기의 시작이 될 것”이라 우려하며 “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해양투기는 인류에 대한 핵테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나 두 나라 정상은 시찰단에 대한 합의를 했고,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는 23일 한국 시찰단이 후쿠시마 원전을 방문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환경단체와 그린피스 등은 이번 합의가 한국 정부가 실질적으로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과정에 개입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는 점을 지적하며, 오히려 일본 정부의 오염수 처리에 대한 명분 쌓기에 한국 정부가 도와준 모양새가 됐다고 평가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4차 산업혁명 시대, 산업전시회와 기업의 발전 양상을 꼼꼼히 살피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