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형 오피스 공급 쏟아져도 YBD 공실율 오히려 낮아져
임성일 기자|sm02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대형 오피스 공급 쏟아져도 YBD 공실율 오히려 낮아져

서울 오피스 공실률 2.2%, 전용면적 3.3㎡당 임대료 24.2만 원

기사입력 2023-11-06 14:16:5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대형 오피스 공급 쏟아져도 YBD 공실율 오히려 낮아져

[산업일보]
 대규모 공급이 쏟아지면서 3분기 서울 여의도 오피스 임대차 시장이 분주하다. 낮은 공실률과 공급 정체로 눈에 띄는 수급 변화가 없었던 다른 권역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새로 지어진 대형 오피스 건물의 빈자리가 채워지며 여의도 권역(YBD)은 강남 권역(GBD)보다 낮은 공실률을 기록했다.
 
상업용 부동산 종합 서비스 기업 알스퀘어(대표 이용균)가 6일 발표한 '2023 3분기 오피스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 평균 공실률은 2.2%로 전분기와 같았다. 렌트프리(무상임대)를 적용하지 않은 평균 명목 임대료는 3.3㎡(1평)당 9만 원, 전용면적당 임대료인 NOC는 3.3㎡당 24만2천 원으로 전분기보다 각각 0.9%, 1.0% 올랐다. 공실이 없고 임대료도 올라 기업들이 시장 상황을 관망하며 주요 지표의 변화도 크지 않았다.
 
대규모 공급이 쏟아진 여의도는 예외였다. 3분기 준공된 ‘브라이튼 여의도’의 오피스 동인 ‘앵커원(1만7천765평)’에는 유안타증권, LG유플러스, 한국증권금융 등이 임차를 확정 지으며 60% 이상의 임차율을 기록했다. TP타워(옛 사학연금회관)에도 다수 금융사의 선임차 계약이 완료돼 높은 사전 임차율을 보이고 있다.
 
YBD 평균 공실률은 전기보다 0.1%포인트 하락한 1.4%로 GBD(1.8%)보다 낮았다. 앞으로도 낮은 수준의 공실률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평균 명목 임대료도 8만9천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2.1% 상승했다. 서울 주요 권역 중 가장 상승폭이 컸다.
 
서울∙분당 오피스 투자시장은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분당권역 오피스 거래규모는 2조5천900억 원으로 전기보다 23.3%, 전년 3분기보다 33.9% 감소했다.
 
올해 초부터 3분기까지 누적 거래 규모는 7조1천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의 58% 수준에 불과했다. 올해 거래 규모는 10조원 안팎에 머물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5년 내 최저치다. 금리 인상의 여파를 고스란히 맞았다.
 
서울∙분당 3분기 평균 오피스 3.3㎡당 가격은 2천612만 원으로 조사됐다. 고점이었던 2021년 말~2022년 초(약 2천942만 원)의 약 89% 수준이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0.76% 감소했다.
 
진원창 알스퀘어 빅데이터컨설팅팀 이사는 "유동성이 쪼그라들고, 금리 인상이 이어지며 상업용 부동산 투자 시장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면서도 "3분기 오피스 거래액 중 대형 오피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66%로, 우량 안전자산을 중심으로 투자자 선호는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알스퀘어의 오피스 시장 보고서는 서울∙분당에 있는 연면적 1천 평(3천300㎡) 이상 오피스 빌딩 954개 동을 대상으로 제작된다. 전체 연면적 중 주차면적을 제외하고 오피스로 사용되는 면적이 50% 이상인 경우를 오피스 빌딩으로 보며, 오피스텔은 포함하지 않는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세계 최대 금속선물거래소인 London Metal Exchange(런던금속거래소) 동향과 협단체 동향을 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