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한국 한계기업 비중, OECD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아

코로나19 영향 향후 한계기업 폭증 ‘우려’

기사입력 2020-09-16 07:09:5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IMG2@
@IMG3@
@IMG4@
@IMG5@
@IMG6@
@IMG7@
@IMG8@
[산업일보]
우리나라 100개 기업 중 18개 기업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간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OECD 가입국을 대상으로 ‘한계기업’ 비중을 조사한 결과,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지난해 기준 17.9%로, 조사대상 24개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OECD 평균 보다 5.5% 높고, 한계기업 비중이 가장 적은 나라인 일본보다는 16% 높은 수치입니다.

한국의 산업별 한계기업 비중은 서비스업이 38.1%로 가장 높았습니다. 조사대상 국가 중 터키(40%)만이 유일하게 우리나라보다 서비스업종의 한계기업 비중이 컸습니다. 코로나 19로 레저, 관광, 호텔업 등 서비스업종이 큰 충격을 받은 상황에서 향후 서비스업종의 한계기업 비중은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게 전경련 측의 설명입니다.

서비스업 다음으로 우리나라에서 한계기업 비중이 높은 산업은 부동산업(30.4%), 운송업(24.3%)이었는데요. 반면, 한계기업 비중이 가장 낮은 업종은 식료품 소매업(4.7%)으로 조사됐습니다.

전경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향후 한계기업이 폭증할 우려가 큰 상황이고, 한계기업의 증가는 국가경제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완화하고 친기업적인 환경을 만들어 한계에 다다른 기업들이 스스로 살아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카드뉴스] 한국 한계기업 비중, OECD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아

[카드뉴스] 한국 한계기업 비중, OECD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아

[카드뉴스] 한국 한계기업 비중, OECD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아

[카드뉴스] 한국 한계기업 비중, OECD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아

[카드뉴스] 한국 한계기업 비중, OECD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아

[카드뉴스] 한국 한계기업 비중, OECD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아

[카드뉴스] 한국 한계기업 비중, OECD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아

[산업일보]
우리나라 100개 기업 중 18개 기업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간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OECD 가입국을 대상으로 ‘한계기업’ 비중을 조사한 결과,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지난해 기준 17.9%로, 조사대상 24개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OECD 평균 보다 5.5% 높고, 한계기업 비중이 가장 적은 나라인 일본보다는 16% 높은 수치입니다.

한국의 산업별 한계기업 비중은 서비스업이 38.1%로 가장 높았습니다. 조사대상 국가 중 터키(40%)만이 유일하게 우리나라보다 서비스업종의 한계기업 비중이 컸습니다. 코로나 19로 레저, 관광, 호텔업 등 서비스업종이 큰 충격을 받은 상황에서 향후 서비스업종의 한계기업 비중은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게 전경련 측의 설명입니다.

서비스업 다음으로 우리나라에서 한계기업 비중이 높은 산업은 부동산업(30.4%), 운송업(24.3%)이었는데요. 반면, 한계기업 비중이 가장 낮은 업종은 식료품 소매업(4.7%)으로 조사됐습니다.

전경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향후 한계기업이 폭증할 우려가 큰 상황이고, 한계기업의 증가는 국가경제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완화하고 친기업적인 환경을 만들어 한계에 다다른 기업들이 스스로 살아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