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 거래 지난해보다 18% 증가, 오피스텔 주도

부동산 거래 지난해보다 18% 증가, 오피스텔 주도

[산업일보]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경기도 부동산 거래에 있어서, 공동주택 거래는 감소했지만 오피스텔 거래는 크게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증가했다. 실거래가격 대비 공시가격을 뜻하는 현실화율은 5월 중 거래된 공동주택과 토지 모두 정부의 예상치보다 낮은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1월~5월까지 부동산 거래동향
경기도의 '5월 부동산 거래(매매) 현황 및 실거래가 대비 공시가격 현실화율 동향' 조사 결과, 부동산 거래는 올해 1월에서 5월까지 총 20만5천728건(5월 4만216건)이 거래돼 지난해 같은 기간 17만3천529건 대비 18% 증가했다. 부동산거래 20만5천728건 중 공동주택이 10만4천206건으로 50.6%, 토지는 8만4천701건으로 41%, 개별주택과 오피스텔 등이 8.4%를 차지했다.

분야별 동향을 보면, 공동주택 거래는 전년대비 17% 감소했으나 이외 ▲개별주택(26%) ▲토지(31%) ▲오피스텔(94%)의 경우 모두 증가했다. 특히 비주거용 부동산 중 오피스텔 거래가 많았다.

부동산거래 상위 시·군을 보면, 공동주택 거래는 수원시로 1만530건, 개별주택 거래는 양평군으로 688건, 토지 거래는 화성시로 1만3천750건, 오피스텔은 성남시로 1천282건으로 나타났다.

5월중 취득 신고된 부동산의 상위 거래가격을 보면, 공동주택의 경우 실거래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아파트(182.2㎡)로 매매가격 25억8천만 원, 공시가격 18억2천만 원으로 현실화율은 71%다.

개별주택은 단독주택(312.2㎡)으로 매매가격 49억5천만 원, 공시가격 30억3천만 원으로 현실화율은 61%로 나타났다. 토지는 하남시에 위치한 전(田)(2천443㎡)으로 매매가격 1천967억9천만 원, 공시가격 1천121억 원으로 현실화율은 57%다. 비주거용 부동산(오피스텔)은 성남시에 위치한 오피스텔(200.51㎡)로, 매매가격 20억 원, 시가표준액 6억4천만 원으로 현실화율은 32%였다.

부동산의 분야별 현실화율 동향
정부는 지난해 11월 부동산공시가격 현실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공동주택은 2020년 현실화율 69.0%에서 10년에 걸쳐 90%로 ▲단독주택은 2020년 현실화율 53.6%에서 15년에 걸쳐 90%로 ▲토지는 2020년 현실화율 65.5%에서 8년에 걸쳐 연 3%p씩 90%로 높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5월중 신고납부된 경기도 아파트 2만304건에 대한 현실화율 분석결과 전체 평균 58%, 공시가격 3억 원 미만은 57%, 15억 원 이상은 73%다. 대도시인 수원, 고양, 용인, 성남, 화성시의 평균 현실화율은 55~61%로 전체평균과 비슷한 수준이나 지속적인 부동산가격 상승으로 인해 정부의 예상 현실화율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반면 개별주택 1천916건의 현실화율을 분석한 결과 전체 평균 55%, 3억 원 미만은 54%, 9억 원 이상은 62%였다. 대도시인 수원, 고양, 용인, 성남, 화성시의 평균현실화율은 55~61%로 정부의 예상 현실화율과 비슷한 수준으을 보였다.

토지 6천562건의 현실화율은 전체 평균 48%이나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며 대도시인 수원, 고양, 용인, 성남, 화성시의 평균현실화율은 48~54%였다. 비주거용 부동산 3천448건의 현실화율은 전체 평균 59%, 사무실(오피스텔 등) 57%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